“올 여름휴가 인기 여행지 1위는 다낭”

-티몬투어 항공권 예약기록 분석 결과
-상반기 인기 여행지는 오사카…단거리 선호

베트남 다낭 오행산 [제공=티몬]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올해 여름휴가 최고 인기 여행지는 ‘다낭’인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여행 예약 서비스 티몬투어가 7~8월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 기록을 분석한 결과 베트남 다낭이 인기 여행지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그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던 일본을 밀어내고 베트남이 처음으로 최고 인기 여행지로 꼽힌 것이다.

여름휴가 여행 기간은 5.9일로 지난해에 비해 평균 1.0일 길어졌다. 여행 타입별로 살펴보면 혼자 여행을 떠나는 이른바 ‘혼행족’의 여행기간이 1.6일 늘어 평균 7.5일을 기록했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여행객은 지난해보다 1.5일 증가해 평균 6.8일 여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최고 인기 여행지는 일본 오사카였다. 올해 1월 1일~6월 30일 출발한 항공권 예약건 17만을 분석한 결과 이처럼 집계됐다.

2위는 후쿠오카, 3위는 도쿄, 4위는 다낭, 5위는 괌 순이었다.

티몬은 일본의 경우 비즈니스나 가족 방문의 목적은 물론, 여행지로서 중복 방문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다낭은 상반기 항공권 예약률이 전년 동기에 비해 무려 458% 증가하며 여름휴가 수요마저 사로잡았다.

특히 상반기 항공권 예약의 90%가 비행거리 약 4시간 이내의 단거리 구간에 집중된 점이 눈길을 끈다.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트렌드 확산 등의 영향으로 주말을 이용해 가까운 거리의 해외 여행지를 찾는 수요가 증가한 결과로 분석된다.

한편 티몬투어는 이달 31일까지 해외항공권 전용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아울러 7월 한달 간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타임세일을 진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