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소금밥상’ 받은 中 시어머니 “내가 짠 맛 좋아한다” 며느리 두둔

전날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첫 시댁어른과 상봉하는 모습. 방송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함소원이 드디어 중국의 시댁 식구들은 만났다. 한복을 예쁘게 차려 입은 함소원과 진화는 가족들에게 한국식 큰절로 시어른들께 인사를 올려 큰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함소원이 이날 특별히 정성을 다해 마련한 일명 ‘소금밥상’을 받은 시어머니의 반응에 누리꾼들의 열광적인 관심이 쏟아지면서 오늘(11일) 오전 주요포털 실검에 노출되고 있다.

전날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처음으로 시댁 가족을 만나는 함소원의 시월드 첫날 모습을 담았다.

이날 함소원은 처음 만난 시어머니와 시누이의 선물공세에 행복한 비명을 질렀다. 아이 선물에서 임산부 속옷, 결혼예복에 이르기까지 정성과 진심이 담은 선물로 다양했다. 이들 선물 중에는 진화의 배냇저고리와 진화의 어린 시절 사진까지 포함돼 있어 함소원을 더 감동시켰다.

진화 어머니는 “이게 모두 엄마의 마음이고 누나의 마음이다”라며 함소원을 온전히 며느리로 인정한 모습을 보였다. 시어머니와의 첫 만남에 혹시 자신이 마음에 안 들까봐 내내 걱정을 드러낸 함소원의 우려는 기우에 불과했다. 시어머니는 함소원의 효심 깊은 행동에 흡족해 하며 긍정적인 첫 인상을 전했다.

함소원-진화 부부가 아이의 초음파 사진을 보여주자 시어머니는 “내가 보는 눈이 있다. 생긴 것만 봐도 아들이다”라고 확신하며 함박웃음을 지어 보이기도.

시댁 식구들을 위해 직접 요리를 만든 함소원의 음식에 대해 시어머니는 “내가 짠 맛을 좋아한다”고 며느리 편을 들면서 그녀의 노력에 아낌없는 칭찬을 보냈다.

뒷정리에 나선 시어머니는 “임신했을 땐 많이 먹어야 한다. 우리가 상을 치울 테니 좀 쉬어라”라며 늦은 나이에 임신한 며느리가 쉴 수 있도록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함소원의 요리 솜씨에 대해 시어머니는 “솔직히 말하면 음식은 맛있지 않았다”며 “요리는 진화가 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뒤늦은 고백을 전해 좌중에 웃음을 선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