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무역전쟁 속 자동차시장 재편 승자는?…BMW 美공장 빼고, 테슬라는 中공장 신축

BMW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관세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가동하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조시설을 미국 이외 지역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EPA 연합뉴스]

하랄트 크루거 “中서 미래 뼈대 세웠다”
머스크, 상하이에서 年50만대 생산 추진

미국 전기차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에 연간 50만대 생산 능력을 갖춘 공장을 짓기로 했다.

독일차 브랜드 BMW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가동하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조시설을 미국 이외 지역으로 옮길 예정이다. 중국행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중간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주요 완성차 제조업체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선택이라는 진단이다.

블룸버그 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테슬라는 10일(이하 현지시간) 상하이 시정부와 전기차 생산 공장 건설을 위한 예비 합의에 서명했다.

상하이 공장은 테슬라의 미국 밖 공장으로는 최대 규모다. 미중 무역전쟁에 대비한 계획이라는 것이 미 언론의 분석이다. 테슬라 공장은 자유무역지대인 린강(臨港) 개발특구에 들어선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대규모 해외 생산 기지 건립 구상을 밝힌 것은 2년 전부터이지만 예상보다 빨리 실행에 옮겨진 것은 무역전쟁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테슬라는 중국이 대미 통상보복으로 미국산 자동차에 최고 40%의 관세를 매기기로 하자, 중국에서 판매되는 세단 모델 S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X의 가격을 20% 이상 인상하기로 했다.

블룸버그는 테슬라가 유럽연합(EU)의 보복관세로 인해 미국 위스콘신 주에 있는 생산시설을 해외로 이전하기로 한 오토바이 브랜드 할리 데이비드슨과 같은 행보를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할리 데이비슨을 연일 맹비난했다.

BMW 역시 미중 무역전쟁으로 관세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가동하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조시설을 미국 이외 지역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BMW는 중국에서 판매하는 차량 중 약 3분의 1을 해외에서 가져오며, 이중 SUV 등은 미국에서 만들어 이번 관세의 영향을 받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포스트앤드쿠리어에 따르면 BMW는 중국 합작사인 브릴리언스 오토모티브그룹 홀딩스와 중국 내 제조시설의 생산량을 내년까지 연산 52만 대로 늘리기로 계약했다.

BMW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제조 라인을 전부 철수시킬 것인지, 일부를 줄일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BMW 최고경영자(CEO) 하랄트 크루거는 브릴리언스 측과의 계약 직후 “중국에서 우리의 미래를 위한 장기적인 뼈대를 세웠다. 미래 투자와 성장, 전기차 생산에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희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