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장교 출신 아들의 신원조회 탈락…안 물어 보는게 더 이상”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2014년 국가정보원에 지원했다가 신원조사에서 떨어진 자신의 아들의 낙방이 부당하다며 국정원에 이의를 제기했다는 보도에 대해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강하게 부인했다.

대학 졸업 뒤 기무사 장교로 근무한 김 의원의 아들은 2016년 6월 공채에서는 필기시험에서 탈락했지만, 그해 10월 ‘학사 이상 학위 소지자로 전·현직 군 장교, 경찰 공무원 중 정보·수사 분야 업무 2년 이상 경력자’를 뽑는 경력직 공채에 합격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11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아들의 채용 탈락은 ‘신판 연좌제’ 였다”며 “국정원 개혁에 저항하는 적폐 세력이 강고함을 방증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제 아들이 2014년에 국정원 임용시험에서 탈락한 사건은 당시 국정원에서 아버지 때문에 탈락한 ‘신판 연좌제’라며 직원들 사이에서 회자된 유명한 사건”이라며 “이 사건에 대해 대다수의 직원들이(저와 가깝지 않았던 직원들조차도) 해도 너무했다고 비난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정감사 서면질의에 대해서도 “제 아들에 관한 것이 아니라 국정원의 적폐들에 관한 핵심 질문들”이었다면서 “제가 정보위원으로서 국정원의 누적된 병폐를 지속적으로 파고드는 것이 큰 부담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국정원에 ‘아들의 2017년 임용 당시 결격사유가 있었는지’ ‘국정원이 아들의 임용과정에 특혜나 편의를 제공했는지’에 대해 공개 질의했다.

이어 “만약 국정원의 공식 발표가 없을 경우, 제가 습득한 채용 관련 전반에 대한 의혹에 대해 감사원에 정식으로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했다.

그는 한겨레에 대해서도 ‘리크게이트’를 언급하며 “한겨레 신문이 비밀정보요원의 신원을 공개하는데 대해 극히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무사 장교 출신인 아들이 국정원 신원조회에서 문제가 있다며 탈락했다”며 “이에 대해 물어보지 않는게 더 이상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