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소프트랜딩할 수 있는 관리형 비대위 구성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원유철<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비대위원장은 당대표 잔여임기만 하게하고, 관리형으로 소프트랜딩할 수 있는 비대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비대위원장은 국민적인 두터운 신망을 가지고 정당의 생리나 정치권의 속성을 아시는 분들 중에서 오시면 금상 첨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 임기 후반기가 시작되기 때문에 의원들 동의속에서 개혁작업을 벌일수 있다”며 “계파 갈등과 내 탓 공방을 할 게 아니라, 민생 현장, 국민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국회부의장 후보로 거론되던 5선의 원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서 “제겐 부족함도 많고 우리 당엔 저보다 여러 가지로 탁월한 능력을 갖고 계신 훌륭한 분들이 많이 있다”며 불출마 뜻을 밝혔다.

그는 “한국당 부의장 경선이 당을 화합하고 전진하는 계기가 되는 아름다운 경선이 되길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또 “무너져내린 한국당의 재건을 위해 동료 의원님들과 벽돌 한장이라도 쌓겠다는 다짐을 한다”며 “날로 어려워져 가는 서민경제, 민생현장을 살리기 위해 국민들 곁에서 더욱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