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법관 지명자는 야구광팬…시즌티켓 카드빚만 수만弗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 [사진=연합뉴스]

-‘워싱턴 내셔널스’ 응원 캐버노…친구들 변제로 다갚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가 지난 10년간 프로야구 시즌티켓을 사느라 수만 달러의 신용카드 빚을 졌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DC 토박이로 53세인 캐버노 지명자는 이 지역을 연고지로 둔 미 프로야구팀 워싱턴내셔널스의 열렬한 팬으로 알려졌다.

그가 제출한 재산신고 자료와 백악관 설명에 따르면 캐버노 지명자는 지난 2016년 3장의 신용카드 사용과 한 건의 정부대출 등을 통해 6만∼20만(6천750만 원∼2억2천520만 원) 달러의 채무를 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캐버노 지명자가 자신과 몇몇 친구들을 위해 워싱턴내셔널스의 시즌티켓과 플레이오프 게임 티켓을 사느라 채무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캐버노 지명자가 지금은 신용카드 채무를 해소했으며 친구들로부터 티켓 비용을 변제받았다고 샤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또 채무의 일부는 캐버노 지명자의 자택 개보수에 소요됐다고 한다.

시즌티켓은 시즌 기간에 홈게임 전체를 관람할 수 있는 입장권이다. 어느 자리에 앉느냐에 따라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워싱턴내셔널스의 경우 더그아웃 뒤로 12번째 줄까지는 81게임의 시즌티켓 하나가 6천 달러(675만 원)다.

또 재산신고 자료에 따르면 캐버노 지명자의 총 재산은 1만6천∼6만5천 달러(1천688만 원∼7천315만 원)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대법관들과 비교하면 최저이며, 연방대법원에서 현재 재산 순위 꼴찌인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의 10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

다만 이번 재산신고에서 50만 달러(5억6천275만 원) 정도인 캐버노 지명자의 퇴직연금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샤 부대변인이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