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광모-권영수 각자 대표체제로…


구광모 회장 2주만에 첫 인사
㈜LG 부회장에 권영수 선임
4세 경영 안정화 작업 속도

LG그룹이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을 ㈜LG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선임하는 최고위급 임원인사를 단행, 구광모 회장을 필두로하는 ‘4세 경영’ 조기 정착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달 구 회장이 그룹 회장으로 취임한 후 진행되는 첫 인사다.

㈜LG는 16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통해 열고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을 ㈜LG 등기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한다.

㈜LG의 대표이사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로서 구 회장과 각자 대표체제를 구성하고 있는 하현회 ㈜LG 부회장은 LG유플러스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긴다. 권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안건이 주총을 통과하게 되면 이후 이사회를 통해 LG그룹은 구광모 회장과 권영수 부회장의 각자 대표체제로 전환될 예정이다.

재계는 LG그룹이 예상보다 빨리 최고위급 인사를 단행한 데는 4세 경영 조기 정착을 위한 조치로 분석했다.

재계 관계자는 “현재 LG그룹의 최대 현안은 4세 경영체제 전환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공백을 메우는 부분일 것”이라며 “향후 인사 역시 구광모 체제의 안정화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구 회장과 LG그룹을 이끌어나갈 각자대표로 권 부회장이 발탁된 배경에는 그룹 핵심 계열사를 두루 거친 재무통이라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권 부회장은 LG전자 기획팀으로 입사해 LG전자 재경부문 사장,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 사장,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을 거쳤다.

구 회장이 그룹 대표로서 구체적인 사업 현안보다 그룹 전반의 시너지 창출 및 미래 사업 구체화 작업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진 만큼, 그룹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권 부회장이 각자대표로 적임자라는 판단이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이다.

권영수 부회장과 하현회 부회장이 자리를 맞바꾸는 ‘원포인트’ 인사 후에도 그룹 내 6인의 전문경영인들이 주요 사업을 이끌며 구 회장을 보좌하는 형태의 경영체제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구 회장과 권 부회장이 이끄는 지주사는 그룹의 미래 성장 동력에 대한 큰 그림을 그리고, 각 계열사에서는 경험과 관록을 지닌 전문경영인 부회장들이 책임을 지고 성과를 내는 체제다.

‘구광모 호’의 조기 정착을 지원할 전문경영인으로는 원포인트 인사를 앞두고 있는 권영수 부회장과 하현회 부회장을 비롯해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조성진 LG 전자 부회장 등 6인이 꼽힌다. 모두 오랜 기간 경영 능력을 인정받은 데다 현장 경험이 풍부하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재계 고위관계자는 “권 부회장이 공동대표로서 구 회장의 역할을 분담함으로써 구 회장은 미래 사업 구상에 더욱 치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손미정 기자/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