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요세미티 산불 엿새째 ‘활활’…여의도 24배 산림 태워

요세미티 국립공원 남서쪽 산자락에 대형 산불이 나 소방헬기가 진화에 나서고 있으나 역부족이다. [AP연합뉴스]

-산세 험해 진화율 5%…소방관1명 사망· 2명 부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서부의 대표적인 명승지로 꼽히는요세미티 국립공원 남서쪽 산자락에 대형 산불이 번지고 있어 캘리포니아 소방당국의 진화에도 역부족이다.

캘리포니아 소방당국은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퍼거슨 파이어’로 명명된 산불이 발화한 이후 닷새간 1만7천 에이커(약 69㎢)의 산림을 태웠다고 밝혔다. 여의도 제방 안쪽(2.9㎢)의 약 24배에 달하는 면적이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1천 명이 넘는 소방관이 투입되고 소방 헬기와 비행기 수십대가 동원됐지만, 진화율은 18일 현재 고작 5%에 불과하다.

캘리포니아 소방국 관계자는 “뜨거운 대기를 머금은 고기압 세력이 연기를 협곡에 가둬놓다시피 하고 있어 상공에서 소화액을 뿌려도 큰 효과가없다”고 말했다.

진화를 위해 소방대원이 접근할 수 있는 지역도 극히 제한적이다. 산세가 험하고 도로가 확보되지 않아 소방호스를 끌고 가기에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현지 소방대는 전했다.

요세미티 남서쪽에는 최근 몇 년간 이어져 온 캘리포니아 지역의 가뭄으로 바짝말라붙거나 말라서 죽은 수풀 더미, 관목류가 많아 산불을 번지게 하는 불쏘시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소방국은 분석했다.

수천 그루의 나무에 불이 붙으면서 상공에는 거대한 구름 기둥이 형성됐다.

이번 산불로 진화 작업 도중 소방관 한 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으며 세다로지와 브라이스버그, 마리포사 파인스 등지에서 묵던 관광객과 제르세이데일 인근 주민 1천여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