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에서 ‘국제 운전면허’ 발급 시작, 단 5분만에 완료

지금까지 각 지역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에서만 가능했던 국제운전면허증 발급이 인천공항에서 바로 이뤄진다.

경찰정은 30일(한국시간)도로교통공단, 인천공항공사와 인천공항에 국제운전면허증 발급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인천공항에 국제운전면허증 발급센터를 개소한 것은 해외여행객이 증가함에 따라 국제운전면허증 발급건수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실례로 지난 2012년 20만2039건이었던 국제운전면허증 발급건수는 2017년 79만6351건으로 5년 사이에 4배나 증가했다. 연 평균 약 34%씩 성장한 셈이다.

국제운전면허증 발급센터는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3층(출국장) 중앙에 설치됐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도로교통공단 직원 2명이 배치돼, 국제운전면허증 발급과 해외 장기체류자들을 위한 적성검사 및 연기신청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경찰청은 이용객의 수요에 따라 1터미널에 이어 2터미털에도 발급센터를 추가 개소하고 도로교통공단 출장소를 개설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국제운전면허증 발급을 위해서는 운전면허증과 여권, 여권용 사진(3.5㎝×4.5㎝) 1매 그리고 수수료 8500원을 납부해야 한다. 평균 발급시간은 약 5분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