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즌 19호 역전 스리런 홈런포…후반기 ‘추추트레인’ 가동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6)가 시즌 19호 역런 스리런 홈런포를 날리면서 후반기 부진의 늪에서 탈출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메이저리거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6)가 시즌 19호 홈런을 역전 스리런 아치로 장식했다. 지난 경기에서 4삼진으로 부진했던 추신수는 후반기 첫 홈런을 기록하면서 ‘추추트레인’의 본격적인 가동을 알렸다.

추신수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추신수는 이날 0-1로 끌려가던 5회초 2사 주자 1, 2루 찬스에서 좌월 스리런 홈런을 터트렸다.

추신수는 애리조나 좌완 선발 로비 레이를 상대로 1볼에서 2구째 93.5마일(약 150㎞)짜리 바깥쪽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시즌 19호 역전 3점포를 쏘아 올렸다.

추신수는 이 홈런으로 3경기 만에 출루에 성공했고 시즌 50번째 타점을 올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