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시즌 3승 ‘축배’…김시우 톱10 ‘수확’

브리지스톤 초청대회에서 PGA 시즌 3승째를 거둔 저스틴 토마스 [연합뉴스 ]

PGA 브리지스톤 초청대회

저스틴 토마스(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00만 달러)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우승해 시즌 3승을 달성했다.

한국의 김시우는 4라운드 내내 10~20위 사이를 맴돌다 인내심을 발휘한 끝에 공동 10위에 올랐다.

토마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론의 파이어스톤 남코스(파70ㆍ 7400야드)에서 열린 대회 파이널 라운드에서 버디 2개에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를 쳐 4타차 우승(15언더파)했다.

이날 토마스의 드라이버 샷 평균 비거리는 무려 337야드였고, 정확성도 57.14%로 높았다. 그린적중률은 72.22%로 뛰어났고, 퍼트도 평균 선수들보다 0.376타가 뛰어났다. 한 주내내 엄청난 장타에 정교한 어프로치, 정확한 퍼트가 삼박자를 이뤘다.

최근 디오픈에서 컷 탈락한 토마스는 큰 상금이 걸린 WGC 대회에서 첫승을 거두면서 자존심을 회복했다.

또한 시즌 초반 더CJ컵, 혼다클래식에 이어 시즌 3승을 거두면서 세계 골프랭킹 2위로 한 계단 올라갔고 PGA투어 통산 9승을 달성했다. 토마스가 페덱스컵 랭킹 선두로 올라서면서 설립 12년 만에 페덱스컵을 처음으로 2연패할 가능성을 높였다.

장타자인 카일 스탠리(미국)가 2언더파 68타를 쳐서 2위(11언더파 269타)로 마쳤다. 세계 골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6언더파 64타를 치면서 역시 6타를 줄인 토르비용 올레센(덴마크)과 함께 공동 3위(10언더파 270타)에 자리했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3오버파 73타에 그치면서 공동 31위(이븐파 280타)에 그쳤다. 

남화영 기자/ sports@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