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고래밥, 베트남서 물 만났다

‘고래밥’ 한국·중국·베트남 제품 이미지

1~7월 누적매출액 전년比 74% ↑

오리온 ‘고래밥’이 베트남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오리온은 고래밥 1~7월 누적매출액이 전년 동기에 비해 74% 성장하며 사상 최고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오리온의 국가별 맞춤형 전략을 통한 신제품 출시 및 현지 유통망 확대 등이 주효한 결과다. 고래밥 매출은 한국과 중국도 각각 8%, 19% 성장했다.

이 같은 성과는 베트남에서 지속적으로 펼쳐 온 차별화된 영업, 마케팅 활동이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편의점 및 체인스토어 등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확대하고 고래와 상어 캐릭터의 대결 구도를 그린 스토리텔링 중심의 광고·프로모션으로 인지도가 크게 높아진 것이다. 고래밥이 집중력과 창의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학습놀이 문화로 자리 잡으며 아이들 뿐만 아니라 부모 세대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도 한몫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7월 새롭게 선보인 ‘상어밥 새우버거맛’이 출시 초기부터 인기를 끌며 매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기존 ‘고래밥 볶음양념맛’과 함께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은 물론 고래밥 특유의 ‘펀 콘셉트(fun concept)’가 주효했다. ‘다양한 해양 생물 모양의 고래밥을 만들어달라’는 소비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해파리, 바닷가재, 소라, 새우 등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고, 베트남과 마찬가지로 고래와 상어의 대결 구도를 앞세운 스토리텔링 마케팅으로 호기심을 자극한 점도 인기 요인이다.

중국에서도 최근 중국인들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며 원물 스낵에 대한 소비가 높아진 것에 착안해 출시한 ‘고래밥 자색고구마’가 매대 점유율 회복 및 매출 성장에 일조했다. 오리온 중국법인은 철저한 현지 소비자 분석을 통해 토마토맛, 해조류맛, BBQ맛 등을 잇달아 출시하며 고래밥을 중국에서만 연간 1000억원의 매출이 넘는 메가브랜드로 성장시킨 바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고래밥의 우수한 제품력과 차별화된 현지화 전략이 시너지를 내며 국내외 시장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김지윤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