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60억 달러 美제품에 25% 보복관세 ‘맞불’

지난 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중국-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외교장관 회의 후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무역전쟁을 통해 얻고자 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없으며 결국 자업자득이 될 것이라며 강력히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식의 전면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원유와 철강, 자동차, 의료장비 등 160억 달러(한화 약 17조9천억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키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상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이 오는 23일부터 중국산 제품 160억 달러 규모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해 강도 높게 비판하며 이 같은 맞대응 방침을 전했다.

상무부는 “미국의 관세 부과는 국내법을 국제법 위에 놓는 매우 비이성적인 행위”라며 “중국의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고, 다자무역 주의를 지키기 위해 이와 같은 대응 조처를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달 6일 중국산 제품 340억 달러(약 38조1천억원) 규모에 25%의 관세를 매긴데 이어, 전날 16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로 관세 부과 방침을 밝혔다.

USTR는 “미국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대한 대응조치”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맞불 관세’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절대 밀리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의 표현으로 여겨진다.

중국 정부는 이미 지난달 5일 “미국의 관세 부과 조치가 발효되면 즉시 미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