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키퍼도 1000억 시대…첼시, 케파 7년계약

아틀레틱 빌바오(스페인)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24·스페인)가 역대 골키퍼 최고 몸값인 8000만 유로(약 1038억원)을 기록하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첼시 유니폼을 입었다. 골키퍼 이적료가 1000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첼시는 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스페인 국가대표 골기퍼인 케파와 7년 계약을 했다”며, 케파 영입사실을 알렸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1부리그)에서 50경기 이상 뛴 케파는 올해 러시아월드컵에서 스페인 대표팀으로 활약했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 FC에 따르면 케파의 몸값은 8000만 유로에 달한다.

ESPN FC는 “아틀레틱 빌바오가 책정한 케파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 금액은 8천만 유로였다. 첼시가 바이아웃 조항을 맞춰주면서 케파는 역대 최고 몸값의 골키퍼가 됐다”라며 “케파는 지난 1월 2천만 유로의 몸값으로 레알 마드리드에 합류할 뻔했지만 지네딘 지단 전 감독의 반대로 무산됐고, 빌바오는 바이아웃 금액을 8천만 유로로 올렸다”고 설명했다.

케파에 앞서 최고 몸값 골키퍼는 지난달 24일 리버풀에 입단한 브라질 대표팀 골키퍼 알리송으로 이적료는 7250만 유로(약 956억원)이었다.

첼시가 케파를 영입한 것은 기존 주전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벨기에)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해서다.

쿠르투아는 앞서 러시아 월드컵을 끝내고 팀에 합류하기로 했지만 훈련에 무단으로 불참하면서 이적설이 돌았다. 

함영훈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