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 폭염속 또…학원차에 40분간 방치된 ‘초교 1학년생’

○…최악의 폭염 속에 초등학교 1학년생이 학원 통원 차에 잠이 든 채 40여분 간 방치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A(8)군 부모가 과실치상 혐의로 학원 원장과 운전자를 고소해 수사중이라고 9일 밝혔다. A군은 탈진 등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3일 오후 학원을 마치고 스타렉스 통원 차를 타고 귀가하다 차 안에서 잠이 드는 바람에 내리지 못해 40분간 40도가 넘는 차안에 방치됐다. 학원 차 운전자는 차 안에서 잠든 A군을 확인하지 못한 채 운행을 마치고 학원에 차를 주차한 뒤 귀가했다.

A군은 40분 정도 차 안에서 잠을 자다가 깨어나 혼자 문을 열고 나온 뒤 부모에게 전화로 이 사실을 알렸다. 당시 예천지역은 35도를 웃도는 폭염 상황이었고 차 안은 40도가 넘는 찜통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학원장과 운전자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계획이다”고 말했다. 

예천=김병진 기자/kbj7653@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