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촘촘한 폭염안전망 가동

[사진=박승원 광명시장]

[헤럴드경제(광명)=박정규 기자]박승원 광명시장이 촘촘한 폭염안전망을 총 가동한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오는 9월30일까지 폭염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폭염 상황관리 T/F팀을 구성, 운영중이다.

T/F팀 구성은 안전총괄과를 중심으로 상황총괄, 건강관리 지원, 농·축산물보호, 전력수급, 홍보, 구조구급반 등 7개반으로 운영하고 있다.

박 시장은 폭염에 대비해 모든 공공청사를 오후 9시까지 ‘무더위 쉼터’로 개방해 운영하고 있다. 살수차 2대를 가동, 집중 살수를 실시하고 있다. 폭염대비 그늘막도 기존 42개소에서 75개소로 대폭 확대했다.

박 시장은 9일 철산13단지와 한진아파트 경로당을 잇따라 방문해 폭염 현장을 방문했다. 무더위 쉼터(경로당) 냉방기 가동여부 등 시설물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그는 “어르신들이 건강한 여름나기를 돕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불편함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