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10월 美 스타디움서 한국가수 첫 단독 콘서트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이 10월 6일 한국 가수로는 최초로 미국 스타디움 공연에 나선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월드스타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로는 최초로 4만석 규모의 미국 스타디움 무대 공연에 나선다.

9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방탄소년단이 오는 10월 6일 미국 뉴욕 시티 필드(Citi Field)에서 공연을 연다”며 “한국 가수가 미국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기는 처음이다”며 의미를 덧붙였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오는 25·2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투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일본 등 16개 도시 33회 공연을 확정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를 발매한다.

[email protected]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