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13일 고위급회담…정상회담 개최 논의

[사진=헤럴드경제DB]

-北 9일 오전 제의ㆍ南 수용
-판문점선언 이행 중간점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남북은 오는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개최한다.

통일부는 9일 “북측은 오늘 오전 통지문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해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며 “이에 정부는 오늘 북측의 남북고위급회담 개최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북측 대표단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그간 조 장관의 카운터파트 역을 맡아온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는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함께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남북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