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나, 대디 양키인데…” 사칭도둑에 26억어치 보석 털린 래퍼

○…유럽투어공연 중인 유명 래퍼 대디 양키가 자신을 사칭한 도둑에게 호텔 방을 털려 다이아몬드 등 보석 200만 유로(한화 약 25억9000만원) 어치를 도난당했다고 영국 BBC 방송 등 외신들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외신이 인용한 스페인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이 도둑은 대디 양키가 묵고 있던 스페인 발렌시아의 한 호텔에 전화, 직원에게 자신이 대디 양키라며 방 안에 있는 금고를 열어달라고 요청해 범행을 저지르는 대담함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다른 곳에 있었던 대디 양키는 나중에야 도난 사실을 알게돼 경찰에 신고했다. 범인이 털어간 금고 안에는 다이아몬드 등 보석과 수천 달러의 현금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대디 양키는 물론 일행들과 호텔직원들을 조사했지만, 아직 범행 단서는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디 양키의 대리인도 트위터를 통해 도난 사실을 인정하면서 “변호사를 고용했으며, 경찰 수사에 방해되지 않도록 더 이상의 언급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민상식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