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ATW 최고 실적 항공사 선정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다변화된 영업 및 마케팅 전략을 토대로 수익 극대화를 달성하며 트랜스포트 월드(이하 ATW) 최고 실적 항공사로 선정됐다.

대한항공은 세계적 권위의 항공월간지 ATW가 이번달 발표한 ’2018년 세계 항공사 리포트(2018 World Airline Report)’에서 ‘전년 대비 최고의 당기순이익을 낸 항공사(Best Airline Performer)’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실제 대한항공은 지난 2016년 5억5000만달러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지만, 2017년에는 8억5000만달러의 당기순익을 올리며 획기적인 반전에 성공했다.

업계는 특히 지난 5월1일부터 시작된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효과가 대한항공의 질적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이번 협력에 따라 노선을 확대함은 물론 빈 좌석을 빠르게 채우고 여기에 경쟁사가 아직 진출하지 못한 지역에도 거점을 늘려가고 있다.

대한항공은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의 시너지 효과로 내년 4월 대한항공의 인천공항~보스턴 노선을 취항한다. 학계와 금융권 등 상용 수요가 많은 보스턴과 인근 지역은 대한항공이 오랜동안 메인스트림 영업력 부족으로 접근하지 못했던 곳이지만 델타와의 협력으로 이를 해결했다. 델타항공도 같은 달 인천~미네아폴리스 노선에 취항하며 대한항공의 태평양 노선 스케줄이 다양함을 더했다. 대한항공은 이외에도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 이후 고객들에게 보다 빠르고 일원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새로운 환승수요까지 창출하는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한편 대한항공은 창사 50주년 맞는 내년에도 질적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전략적 사고방식으로 전환해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