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기 연예톡톡]‘골목식당’, 조보아는 표정으로 말한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좌배석’ MC 조보아는 표정으로 말한다. 조보아가 있어 ‘재판장’ MC 백종원, ‘우배석’ MC 김성주 등 3MC의 기능적 분화가 잘 이뤄진다.

조보아는 우선 표정이 다양하다. 생글생글 웃기도 하지만 걱정 어린 표정 등 다양한 표정으로 말하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조보아 씨는 배우라서 그런지 표정이 풍부하고, 감정이 솔직하다. 우리도 편집하면서 그 표정을 보고 깜짝깜짝 놀라곤 한다”고 말한다.

조보아의 표정은 많은 걸 얘기한다. 가장 재미있을 때는 백종원이 식당 주인에게 호통을 치고 있을 때의 조보아 표정이다. 요즘은 이런 표정이 자주 나온다.

백종원이 호통칠 일이 많기 때문이다. 뚝섬편과 신포시장 청년몰 등으로 오면서 식당 주인들이 준비가 너무 부족하다. “음식 가지고 장난 치면 안돼” “문 닫을 각오 해”라는 백종원의 냉철한 평가를 피할 수 없다.

이럴 때의 조보아 표정은 백종원의 따끔한 질책을 당연하다고 생각하면서도 혼이 나는 주인에게 안됐다고 여기는 마음씨, 이 두가지를 함께 보여준다.

조보아의 이 표정은 예술이다. 표정으로 인해 단순 MC, 진행 MC를 벗어난 ‘공감요정’, ‘서빙요정’이 될 수 있었다. 조보아는 혼이 난 주인 앞에만 있어도 다독여주는 효과를 발휘한다.

욕을 많이 먹은 해방촌 원테이블 두 여성에게도 공감해주고, 공덕동과 해방촌 횟집의 나이 드신 분들과도 소통을 잘해나갔다.

특히 조보아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20대 청년들의 취향과 눈높이에 맞게 교감한다. 않아서 멘트만 날리는 게 아니라 직접 나가 도와주고, 호객까지 담당한다.

그렇지만 무조건 식당주인 편을 들어주지는 않는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취지를 십분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보아의 선한 표정에는 단호함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