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에헤라디오’에서 트로트 특급 신인다운 라이브 실력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신인 트로트 가수 한여름이 8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 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에 출연해 풋풋한 매력을 뽐냈다.

코요태 신지, 트로트가수 나상도와 함께 출연한 한여름은 데뷔 2개월만에 첫 라디오에 출연해 한여름이라는 이름에 대해 “무더운 날씨처럼 많은 분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으라는 뜻으로 이름을 지었다”라고 설명했고 “돌발 질문보다 신지 언니와 라디오를 하는 게 더 떨린다”라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트로트 가수의 꿈을 꿨는데 트로트 오디션이 따로 없어서 평범한 대학생으로 살고 있었다. 충남 홍성에서 전국노래자랑이 열려 1등을 했고 그때 지금의 대표님을 만나 이렇게 가수로 데뷔하게 됐다”라고 데뷔 에피소드를 전했다. 신지의 신곡 ‘착한 여자’를 듣고 난 후 한여름은 “너무 좋았다. 선배님의 매력적인 보이스가 돋보이는 노래였던 것 같다”라며 긴장한 채로 말해 청취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닮고 싶은 가수로 대선배 주현미를 뽑은 한여름은 “신사동 그 사람과 비 내리는 영동교 등을 즐겨 부른다. 어릴 때부터 가요무대를 보다가 주현미 선배님의 노래를 알게 됐다”라고 답했고 즉석으로 비 내리는 영동교를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소화해 DJ 최욱의 감탄을 불러냈다.

긴장한 모습을 보이던 한여름은 타이틀 곡 ‘방가방가’ 무대가 시작하자마자 확 바뀐 눈빛과 화끈한 무대 매너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보였다. 신지는 “노래할 때 힘이 없을 줄 알았는데 노래에 내공이 있다”라고 칭찬했고 최욱은 “사계절에 다 어울리는 노래다”라며 극찬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