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데까지 간 막장 泰승려의 말로…징역 114년 선고

자가용 비행기에 탄 위라뽄. [사진=방콕포스트·연합뉴스]

-사기·돈세탁·아동 성폭행에 자가용 비행기에 고급수입차 굴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가용 비행기에 고가 수입차를 굴리면서 아동 성폭행까지 한 타락의 늪을 걸었던 30대 태국의 전직 승려가 무려 114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방콕 형사법원은 전날 사기 및 돈세탁 등 혐의로 기소된 전직 승려 위라뽄 쑥폰(39)에게 유죄를 선고했다.

또 10년 전 자신이 돌보던 14살짜리 여자아이를 성폭행 한 것이 발각돼 아동 성폭행 혐의에 대한 재판을 별도로 진행 중이며 오는 10월께 관련 판결을 할 예정이다.

이에 법원은 사기죄에 87년, 컴퓨터범죄에 3년, 돈세탁방지법 위반에 24년 등 위라뽄에게 총 114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다만, 그는 태국 형사소송법상 정해진 최대 복역기간 20년 이내에서만 감옥 생활을 하게 된다.

태국 북동부 시사껫 주(州)의 한 절에서 승려로 지냈던 그는 자신에게 특별한 기적의 힘이 있다고 사람들을 속여 신자 29명으로부터 시주헌금과 재난구호자금 명목 등으로 거액을 뜯어냈다 .

그는 명품가방에 여러 대의 고급 승용차를 사들이고 자가용 비행기까지 이용하면서 사치스런 생활을 자랑스레 사진과 동영상으로 찍어 SNS에 올렸다. 이 때문에 그에게는 ‘제트족 승려’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이런 문란한 사생활 문제로 주변의 비판이 쏟아지자 위라뽄은 2013년 미국으로 도피했다. 이후에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사원을 차려 사기 행각을 계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불교계는 그를 영구 제명했고 미국 당국은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지난해 7월 그를 추방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