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산학협력단, 우정바이오와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경희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홍충선)과 ㈜우정바이오(대표 천병년)가 지난 9일 경희대 국제캠퍼스에서 상호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우정바이오는 생명과학 연구와 신약물질 개발, 멸균장비의 제조 및 판매, 기타 관련 서비스 등을 제공하며 국내 정밀의학 및 감염관리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기업이라는 것이 경희대 측의 설명이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산학협력 공동ㆍ위탁 연구 참여 ▷산학협력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최신 기술 및 산업동향에 대한 정보 공유 ▷시험 분석 및 연구용 고가 장비ㆍ시설 공동 활용 등을 약속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경희대 백광희 국제부총장은 “정밀의학 발전과 국민 복지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우정바이오와 협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 향후 양 기관이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ㆍ협력해 긍정적인 발전을 거두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희대는 지난 2017년 교육부 주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 )’에 선정된 것을 계기로 지속가능한 글로벌 산학협력을 추진하는 한편 ▷사회경험형 ▷수요맞춤형 ▷수요창출형 ▷역량강화형 교육 플랫폼과 기업 및 지역사회 연계를 위한 상생 플랫폼, 산학협력 시너지 플랫폼 등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