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화재 BMW, 이번엔 약국으로 돌진 ‘날벼락’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기 하남에서 한 50대 여성이 몰던 BMW 차량이 약국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나 2명이 다쳤다.

10일 낮 12시 30분께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에서 이모(57·여)씨가 몰던 BMW 320d 승용차가 약국 건물을 부수고 내부까지 쳐들어갔다.

사고는 이씨의 차량이 약국 맞은편 건물 지하주차장에서 지상으로 올라와 요금을 계산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약국 쪽으로 빠르게 달리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씨와 약국 직원 A(40·여)씨가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차량 충돌 여파로 약국 유리문이 산산조각이 났고, 내부 집기도 다수 파손됐다.

다행히 당시 약국 주변을 지나는 사람이 없어 다른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차량결함이나 운전미숙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