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훔친 수송업체 차, 사흘만에 발견

[헤럴드경제]자금 수송차량에서 2억원을 훔친 수송업체 직원의 승용차가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을 확인함에 따라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10일 경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께 평택시 한 골목에서 수송업체 직원 A(32)씨가 범행 직후 달아나는 데 사용한 SM7 승용차가 경기도 평택에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당일 오전 10시께 이 골목에 주차를 하고 달아났다. 오전 8시 47분께 현금 수송차량에서 2억원을 훔친 뒤 이곳에 차량을 댄 체 달아난 것이다.

현재 경찰은 A씨의 이후 행적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다. 차량안에는 A씨가 범행 당시 입었던 옷 등이 있었고, 현금과 다른 귀중품 등은 없었다.

A씨는 범행 한 달 전부터 수차례 평택을 드나들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을 버리고 갈 지점과 도주 경로 등도 미리 확보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