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김민정, 몸 사리지 않는 열연이 탄생시킨 액션신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미스터션샤인’ 김민정이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슬픈 미망인 쿠도 히나 역을 맡은 김민정이 또 하나의 숨멎엔딩을 탄생시키며 시청자들마저 숨을 죽이게 했다.

지난주 방송 김민정은 죽은 남편의 검안서가 이완익(김의성 분)의 손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그것을 손에 넣기 위해 몰래 이완익 집에 잠입했다. 나가려던 차 인기척을 느낀 김민정은 가면을 쓰고 벽에 걸린 펜싱 검을 손에 쥐었다.

가면 사이로 그녀의 눈빛은 강렬했고, 날렵한 펜싱 동작으로 상대의 급소를 찌르며 보는 이들은 단 한 순간도 긴장끈을 놓을 수 없었다. 서로 가면이 벗겨지고 김민정의 정체가 드러났을 땐 시청자들 마저 숨을 죽이게 만든 것.

특히, 이 장면은 쿠도히나가 결투를 벌이는 첫 액션신이다. 김민정은 대역을 거의 쓰지 않고 직접 상대 배우와 호흡하며 더 생생하고 짜릿한 장면을 탄생 시켰다는 후문.

이처럼 김민정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은 빛을 바랬다. 타이트하게 붙는 치파오를 입고 짜릿한 액션을 벌이는 힘든 장면을 소화했는데 그녀의 남다른 열정이 그 무엇도 막을 수 없었던 것이었다. ‘미스터션샤인’을 통해 걸크러쉬를 넘어 역대급 여성 캐릭터를 탄생시킨 김민정의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