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관광대전 LA에서 개최

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최대 방한시장 중 하나인 미국인 방한객 유치를 위해 8월 10일부터부터 사흘간 미국 LA에서 한국문화관광대전 (Korea Festival in Los Angeles)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미국 서부 유력 미디어와 관광 유관기관 등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한국관광 인지도를 높이고, 여행업계와 일반소비자를 대상으로 한국관광매력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광대전의 첫 행사로 10일 낮12시부터 LA 시내 알렉산드리아 행사장(The Alexandria Ballrooms)에서 현지 관광미디어, 여행업계, MICE 플래너 등 60여명을 초청하여 한국관광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미쉐린 가이드북 선정 2스타 한식당 ‘권숙수’의 권우중 셰프를 초청, ‘30년된 씨간장을 뿌린 국산 캐비어 전복찜’과 ‘400년 전통비법을 담은 무만두’ 등 고급 한식 요리를 시연, 고품격 미식관광 목적지로서 한국을 홍보했다.
한국관광공사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한국을 ‘맛있는 음식’에 대해 관광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하였으며, 2017년도 한국을 방문한 미국인 관광객들의 한국 음식 만족도는 95.3%로 방한 국가 중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미국 관광객은 북미갈등으로 인해 87만명에 그쳤으나 올해 들어서는 상반기에만 전년비 10.8%가 증가하는 등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민민홍 국제관광본부장은 “북미관계가 개선되면서 DMZ 투어 등 테마관광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미국 방한객이 꾸준히 늘 것으로 보인다”며 “한식과 한류를 내세워 미국 관광객 100만명을 조기에 유치할 수 마케팅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경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