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관전포인트④] 강호동씨 딸 택견소녀 강보라의 금빛 태권

강보라 [연합뉴스]

동명이인 강씨 택견전수자로 태권 지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선수단에 유일한 고교생이 있다. 그녀는 ‘택견소녀’라 불린다. 쟁쟁한 세계챔피언 선배들을 제치고 대표로 선발된 뒤 세계랭킹 1위까지 제압한 금메달 1순위 후보이다.

한국 태권도 세대교체의 선두 주자인 여고생 강보라(18·성주여고)는 태권도 선수단 유일한 고교생 국대 택견소녀이다. 겨루기와 품새 등 이종목 18개 금메달중 10개 이상을가져올 한국의 효자종목 선수단의 활력소이다.

경북 성주에서 태권도 지도를 하는 강보라의 아버지 강호동(44)씨는 택견 전수자이다. 여섯 살 때 태권도 수련을 시작한 강보라도 어렸을 때부터 택견 동작도 몸에 익혔다.

강보라는 “택견은 넘어지면 지기 때문에 택견을 배운 나는 중심싸움에서 유리하다. 접근전에서도 상대 중심을 이용한 얼굴 공격 등을 잘하는 것 같다”고 자신의 장점을 들었다.

강보라는 요즘도 가끔 아버지와 택견 기본기를 다지는 훈련을 한다고 전했다.

강보라 [연합뉴스]

코치진은 강보라를 가장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는다. 리우올림픽 우승자 김소희와 세계선수권자 심재영을 제치고 대표가 됐으며, 지난 5월 아시아선수권에서 세계랭킹1위를 꺾고 우승했다. 강보라의 여동생 미르와 쌍둥이 남동생 대한ㆍ민국도 태권도 선수이다.

한국은 금메달 16개에서 10개로 줄어든 겨루기에서 4년 전과 같은 금메달 6개를 이번에 정식종목이 된 품새에서는 4개 체급 싹쓸이에 도전한다.

곽택용 품새 코치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태권도 품새와 같은 가라테의 가타가 정식종목으로 치러진다”면서 “이번 아시안게임은 품새가 정식종목이 돼 우수성을 가릴 수 있는 중요한 대회”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