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여자농구 단일팀 첫 경기…주전 남측 4명ㆍ북측 1명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예선 남북 단일팀과 인도네시아의 경기에서 남북 단일팀 북측 로숙영이 슛을 하고 있다.

-북측 유일하게 로숙영 주전 발탁

[헤럴드경제] 종합대회 단체 구기종목 남북 단일팀 사상 첫 승에 도전하는 여자농구 단일팀이 남측 간판 스타들과 북측 대표 주자의 조합으로 첫 경기에 출전했다.

이문규 단일팀 감독은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내 농구장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A조 1차전에 박혜진, 임영희(이상 우리은행), 김한별, 박하나(이상 삼성생명)와 북측 선수 로숙영을 선발로 내세웠다.

로숙영은 지난해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아시안컵에서 20.2점을 득점하고 6.2 리바운드, 3.3 어시스트를 기록해 득점 1위를 차지한 북측 대표 선수다. 로숙영은 단일팀 주전 유력 주자로 주목받아왔다.

첫 경기가 치러진 경기장의 전광판에서는 ‘Unified Korea’로 단일팀 이름이 표기됐다. 약자는 ‘COR’이다.

선수들은 특정 상표가 드러나지 않은 흰색 유니폼 상하의를 입었다. 등 번호 위의 이름은 성과 함께 이름의 영문 머리글자가 표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