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말레이시아, 손흥민 출격?…붉은색 유니폼 착용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이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붉은색 유니폼’을 입는다.

한국 U-23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7일 오후 9시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E조 2차전에 주유니폼인 붉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 붉은색 양말을 신고 출전한다. 골키퍼는 상·하의와 양말까지 노란색으로 맞춘다.

대표팀은 광복절인 지난 15일 펼쳐진 바레인전에서도 붉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를 입고 6골을 쏟아내며 ‘광복절 승전보’를 알렸다.

한국은 말레이시아 올림픽 대표팀과 역대 전적에서 7승1무1패로 앞서고, 최근 3연승을 기록했다.

대표팀은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16강 조기 확정을 노린다. 대표팀은 바레인을 상대로 6-0 대승을 기록해 같은 날 3-1로 키르기스스탄을 이긴 말레이시아와 나란히 승점 3점을 획득했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E조 선두를 달리고 있다.

때문에 이날 말레이시아에 승리하면 2승으로 사실상 16강 진출권을 확보하게 된다.

대표팀의 16강 조기 진출 가능성과 함께 캡틴 손흥민(26·토트넘 훗스퍼)의 출전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와일드카드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손흥민은 첫 경기인 바레인전은 컨디션 조절과 피로 회복 차원에서 결장했으나, 2차전에서는 경기 감각 유지와 잔디 적응 차원에서 선발 또는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을 가능성이 높다.

손흥민은 14일 훈련을 소화한데 이어 15일 바레인전 후에도 별도 훈련을 가져 출전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말레이시아전은 KBS 2TV에서 생중계한다.

대표팀은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을 갖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