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 보니…1-2 패 납득

말레이시아전 패배 뒤 선수들이 아쉬워 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아시안게임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1대2로 난적 말레이시아에 패했다.

한국 대표팀이 참패하는 영상이 담긴 하이라이트 영상을 본 국내 네티즌들이 한국 축구의 수준과 현주소를 여실히 체험했다.

16일(한국시간)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축구 조별리그 경기. 앞선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한국이 대승을 거두며 국내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얻었다.

이 경기에선 특히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고 있는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조현우 대신 골키퍼로 나선 송범근의 실망스러운 수비 모습이 지목됐다.

말레이시아가 기록한 첫 득점은 골키퍼 송범근의 황당한 실수에서 빚어졌다. 전반 5분, 한국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중볼을 잡아냈던 송범근은 수비수 황현수와 충돌하면서 맥없이 공을 흘리고 말았다. 이를 상대팀 라시드가 놓치지 않고 골대로 밀어 넣으면서 선제골을 내주고 말았다.

또 송범근은 실책 이후 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자신의 앞에 서있던 수비수에게 불만을 토로하는 듯한 태도를 취한 것으로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

같은 상황에 다수 네티즌들은 ‘한국 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 영상과 관련해 “전원 군대가게 생겼네”, “아직 실망하기엔 이르다”, “조현우가 갓현우인 걸 오늘 알았다”, “금메달은 무리인가” 등 실망하는 기색을 나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