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뉴캐슬 데뷔전 또 연기…2경기 연속 결장

[사진=기성용 SNS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기성용(29)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 데뷔전이 또다시 연기됐다.

기성용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카디프의 카디프 시티 스타디움에서 2018-2019시즌 EPL 2라운드 원정경기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끝내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의 출격 명령을 받지 못했다.

지난 11일 손흥민(26)의 소속팀인 토트넘과 개막전 1-2 패배 때 결장했던 기성용은 2경기 연속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기성용은 지난 시즌까지 뛰었던 스완지시티가 강등된 후 올 시즌을 앞두고 뉴캐슬로 이적했지만 주전 경쟁을 뚫지 못한 상태다.

뉴캐슬은 기성용이 벤치를 지킨 가운데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고, 이삭 하이든이 후반 22분 거친 태클로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놓였다.

뉴캐슬은 후반 추가시간 상대 수비수 션 모리슨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케네디가 중앙으로 찬 공이 상대 골키퍼에 막히면서 올 시즌 첫 승리 기회를 날렸고, 뉴캐슬은 0-0 무승부로 첫 승점을 얻은 것에 만족해야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