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남북 공동기수에 南 임영희ㆍ北 주경철


- 카타르 도하 이래 12년 만 아시안게임 공동입장

[헤럴드경제]18일 개막하는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 때 남측의 임영희(38ㆍ우리은행)선수와 와 북측의 주경철(21) 선수가 한반도기를 함께 들게됐다.

북측은 아시안게임 개회식을 약 2시간 앞두고 남북 공동입장 공동기수로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주경철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올해 아시안게임에서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래 국제 종합대회에서 11번째로 공동입장한다. 아시안게임에선 2006년 도하 대회이래 12년 만이다.

시드니올림픽에서 여자농구 선수 정은순(남측)과 유도 감독 박정철(북측) ‘남녀북남’이 초대 공동기수를 맡은 이래 남북은 공동기수를 남남북녀, 남녀북남으로 번갈아 내세우는 원칙을 세웠다.

남과 북 선수 100명씩으로 구성된 200명의 선수단은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코리아’란 이름으로 15번째 순서로 공동입장힐 예정이다. 입장할 땐 개막식장에 아리랑이 울려 퍼진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45개 나라에서 온 약 1만1천 명의 선수가 40개 종목에 걸린 465개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