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보다 우려…유은혜 장관 지명철회 청원 3만명 돌파

-청와대 청원게시판, 6번째 ‘최다 추천 청원 목록’에 올라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차기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으로 지명된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급증하고 있다. 지명 이틀만에 청원 동참 인원이 3만명을 넘어섰다.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은혜 지명자의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이 수십개나 확인되고 있다. 그 중에 가장 많은 청원 참여 인원을 기록하고 있는 청원은 ‘유은혜 의원의 교육부장관 후보 지명 철회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다.


지난달 30일 제기된 이 청원은 1일 오전 기준으로 청원 참여 인원이 3만4000명을 넘어섰다.

새로운 교육부장관 지명에 앞서 교육 행정을 펼쳐온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대한 퇴진 청원도 적지 않았지만, 지금 처럼 많은 인원이 퇴진 성격의 지명철회 청원에 동참한 경우는 없었다.
 

유은혜 의원

이번 지명 철회 청원은 문재인 정부의 학교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교육 정책 추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학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에 대해 피땀흘려 정규직이라는 결과를 얻은 사람들이 과정과 결과의 공정함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지만 누구도 들어주지 않았고, 돌봄확대 정책을 펼치는데 있어 교사의 의견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유은혜 의원이 교육부장관으로 지명되는 것을 보고 “문재인 정부는 교육을 아예 버렸구나. 교육기관은 노동자들의 이익을 위해, 정규직화 정책 실현을 위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용되는 공간이구나라는 것을 뼈저리게 실감했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유 지명자의 교육 경험이 부족한 점도 문제점으로 제기했다. 청원인은 “교문위원 경력 몇 년이 교육계 전문가임을 말해주지 않는다”며, “부디 현직 여당 의원이라는 효과로 무사통과되는 일을 보고 과거 정부와 같은 수준의 정부라고 믿고 돌아서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청원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최다 추천 청원 목록에서 6번째에 올라와 있다.

이 외에도 유 지명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은 50여개에 이르며 새로운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지명자에 대한 기대보다는 우려를 더 많이 표시하고 있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