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판정 오류로 유도 혼성단체 한일전 승리 강탈당했다

한국 유도가 아시안게임에서 거듭된 판정 오류와 편파 판정에 울고 있다. 사진은 조구함의 100kg급 결승전. 사진제공=EPA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아시안게임 유도 혼성단체전에서 한국 유도가 어처구니 없는 판정 오류로 인해 승리를 뺏기고 허망하게 돌아섰다. 항의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안 그래도 애매한 판정 때문에 판정시비가 늘 있는 유도에서, 이번에는 아예 판정 자체에서 오류를 저지르고도 수습조차 하지 않았다. 이런 종목을 아시안게임 등 국제 무대에서 계속 봐야 하나 하는 의구심마저 들 지경이다.

한국 선수단은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혼성단체 8강전에서 ‘난적’ 일본과 만났다.

6체급에서 맞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한국은 남자 73Kg급 안창림과 남자 90Kg급 곽동한, 여자 70Kg 이상급 김민정이 승리를 챙겼다. 일본에서는 여자 57Kg급 타카오키 모모, 여자 70Kg급 니조에 사키, 남자 90Kg급 카게우라 코코로가 승리를 거뒀다.

한국과 일본 모두 3승씩을 챙긴 상황. 규정에 따르면 이러한 경우 점수로 승패를 결정하게 돼 있다. 한판승은 10점, 절반승은 5점, 반칙승은 0점이다.

안창림과 곽동한이 한판승을, 김민정이 반칙승을 거둔 한국은 20점을 확보했다. 반면 일본은 한판승으로 1승, 반칙승으로 2승으로 거둬 10점에 그쳤다. 20-10으로 한국의 승리는 명확해 보였다.

그러나 전광판에 표시된 점수는 11-20로, 일본의 승리였다. 총 6개 경기에서 반칙승패가 난 경기가 한국 1개 경기, 일본 2 개경기인데, 이런 스코어는 나올 수 없다.

패배가 선언되자 한국 선수들은 한동안 매트 위에 머무르며 억울함을 표현했다. 그러나 심판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현재는 일본과 중국의 준결승전이 진행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