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보 못 면하는 한일어업협정…“러시아 등 대체어장 개발로 활로 뚫어야”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한일어업협정이 양국간 첨예한 이견으로 3년째 표류하면서, 대형선망어업을 중심으로 수산업계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를 타개하기 위해 러시아 등 해외 대체어장을 개발해 수산업계의 활로를 모색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수협은 최근 해양수산부에 해외 대체어장 개발의 적극적인 정부지원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보냈다. 수협 관계자는 “한일어업협정에만 의존하다보니 수산업계의 어려움이 커져도 속수무책”이라며 “인접한 러시아 어장을 중심으로 대체어장을 확보해서 어장을 다변화할 필요성이 있다”며 건의 배경을 설명했다.

해수부는 내년 6월까지 내년 6월까지 ‘2018년 어기’에 적용할 한일어업협상 타결을 목표로 지난 4월부터 일본 측과 여러 차례 협의했지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일 양국은 한일어업협정에 따라 매년 상대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진입해 조업해왔지만, 2015년 어기가 끝난 이후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3년째 서로의 EEZ에 입어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조업에 나서지 못하는 어가들의 피해가 가중되면서 수산업계는 꾸준히 대체어장 등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특히 수협은 지난해 9월 김임권 회장이 동방경제포럼에 참석, 양어사료용 어분 합작생산부터 단계적으로 협력 확대방안을 설명하는 등 수협은 앞서 러시아 어장에 진출하는 방안을 수년 째 타진해온 상태다.

이같은 수협의 구상에 러시아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러시아 측은 남쿠릴 수역에서 고등어와 정어리가 과도하게 분포하면서 다른 어종의 서식을 방해하는 상황인데도 이를 적정량 어획할 자국 어선세력이 부족해 한국 선망어선이 해당 해역에 진출하는 것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수협은 남쿠릴수역을 중심으로 러시아 해역을 대체어장으로 개발해서 한일어업협정에만 의존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안정적인 조업여건을 조성해나간다는 구상 아래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있다.

수협 관계자는 “러시아 뿐만 아니라 스리랑카 등 동남아 지역에서도 대체어장을 확보하는 노력을 통해 한일어업협정의 리스크를 상쇄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