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소득주도성장’ 기조 확인…“보완책 마련해 속도 높일 것”

[헤럴드경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일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기조를 재확인하는 한편 보완책을 마련하면서 관련 경제정책의 속도를 더욱 높이기로 뜻을 모았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의원단, 이낙연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를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홍 수석대변인은 먼저 “당정청은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3대 경제정책축이 사람 중심 경제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소개하면서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과정이어서 그에 따른 시간이 필요하고, 고통이 수반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고, 따라서 당정청은 이런 고통을 최소화하는 보완책을 마련하면서 소득주도성장과 관련한 경제정책의 속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정청은 오는 3일 막이 오르는 정기국회를 맞아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예산과 입법 측면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당정청의 의견 일치는 전날 민주당이 개최한 정기국회 대비 국회의원 워크숍에서도 강조된 내용이다.

이날 워크숍에서 홍영표 원내대표는 “경제가 어려울수록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일자리와 민생을 챙기는 일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으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역시 흔들림 없는 소득주도성장 기조를 거듭 확인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이낙연 국무총리는 오늘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소득주도성장을 지속하려면 장기적인 목표와 함께 단기적인 보완책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당정청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해서도 엄중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들은 남북교류와 경제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이달 중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당정청은 4ㆍ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통해 이를 강력히 뒷받침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