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 보트 전복-제주 유자망 어선 좌초…해양사고 잇따라

1일 오전 7시 42분께 충남 서천군 서면 마량항 인근 해상에서 3명이 탄 모터보트가 뒤집혀 해경 관계자들이 구조하고 있다.[보령해경 제공]

[헤럴드경제] 충남 서해안에서 낚시객이 탄 보트가 전복되거나 표류하고, 제주에서는 유자망 어선이 입항 중 좌초 하는 등 해양사고가 잇따랐다.

1일 오전 7시 42분께 충남 서천군 서면 마량항 인근 해상에서 0.06t급 모터보트가 뒤집히면서 이 보트에서 낚시를 하던 조모(42)씨 등 3명이 물에 빠졌다.

조씨 등은 보트를 붙잡은 상태서 해경에 직접 신고를 했고, 해경은 구조팀을 급파해 모두 구조했다. 해경은 너울성 파도로 보트 안에 바닷물이 들어가면서 전복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승선원 3명은 모두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오전 9시 14분께 태안군 근흥면 안흥항 인근에서 낚시객 김모(51)씨 등 8명이 탑승한 3t급 모터보트가 바위와 부딪치면서 스크루가 고장 나 표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구조대는 승선원을 모두 구조했다.

또 낮 12시 43분께 보령시 오천면 군관도에 낚시객 김모(46)씨 등 7명이 고무보트를 타고 들어갔다가 보트의 바람이 빠지는 바람에 섬에 고립됐다. 해경과 민간해양구조선은 현장으로 출동해 7명을 무사히 구조했다.

한편 1일 0시 40분께 제주시 애월항에서 추자 선적 유자망 어선 Y호(44t·승선원 9명)가 입항 중 좌초했다. 신고를 받은 제주해경은 연안경비정 등을 보내 승선원 전원을 안전한 곳으로 옮겼다. 이 사고로 다친 선원은 없다.

제주해경은 또 이날 오후 3시 50분께 암초에 걸린 어선을 안전줄로 끌어내 항해가 가능토록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