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한 방 남았다…박항서호 베트남, 동메달 결전

박항서호 베트남 축구가 아시안게임 동메달에 도전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센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가 대표팀이 아랍에미리트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승리하면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쓴다.

베트남은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동메달 결전전에서 아랍에미리트와 치열한 경기를 펼친다.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이 부임한 뒤로 최상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어 아랍에미리트 전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기존 최대성적이던 16강을 이미 경신한 상황에서 내친 김에 동메달을 노린다.

박항서 감독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규시간분 안에 승부를 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감독은 “3,4위전은 정규시간 안에 승부를 내지 못하면 승부차기를 해야 한다”면서 “시간 내에 승부를 보고싶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 국민들이 주시는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아랍에미리트와의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에서 경기 내용도 좋았다. 조별리그에서부터 8강전까지 5경기에서 단 한 골도 허용하지 않으며 5연승을 달렸다. 이 가운데는 일본을 상대로 거둔 1-0 승리도 포함돼 있었다.

다만 준결승 상대가 너무 강했다. 이번 대회 최강으로 꼽히는 한국을 만난 베트남은 1-3으로 완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베트남-아랍에미리트 경기는 오후 5시부터 KBS N SPORTS에서 생중계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