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사고 하루평균 54건…‘불금’보다 토요일 더 많아


-10년간 25만5592건 발생…30대 최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최근 10년간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가 25만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10년(2008~2017년) 동안 음주운전 사고 발생 건수는 25만5592건으로, 이로 인한 사망자 수는 7018명, 부상자는 45만528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의 경우 1만9517건의 음주운전 사고가 발생해 439명이 사망하고 3만3364명이 부상했다. 10년 전에 비해 발생 건수와 사망자ㆍ부상자 수가 각각 27.4%, 54.7%, 31.2% 대폭 감소한 수치다.

월 평균 1620여건, 하루 평균 54.2건의 음주운전 사고가 발생해 월평균 약 36명이 목숨을 잃었고, 2780명이 부상을 입었다.

음주운전 사고 발생 건수는 30대(31~40세)가 24.2%로 가장 많았고, 음주운전 사망자 수와 치사율(명/100건)은 20대(21~30세)에서 124명(28.2%), 2.8로 가장 높았다.

월별로는 12월(9.7%), 11월(8.9%), 10월(8.8%) 등의 순으로 많이 발생했으며,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3월(13.0%)과 9월(10.5%)에 많았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17.9%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16.9%)과 금요일(14.5%)이 그 뒤를 이었다.

시간대별로는 22~24시에 18.6%가 발생해 가장 많았으며, 치사율은 새벽 시간대인 4~6시대가 4.6으로 가장 높았다. 요일과 시간대를 함께 고려할 경우 토요일 0~2시대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다음으로 금요일 22~24시, 목요일 22~24시 등의 순이었다.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운전자의 알코올농도는 0.10~0.14% 상태가 가장 많았으며, 사망자는 알코올농도 0.05~0.09%인 운전자에게서 많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78.3%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나 화물차(11.6%)와 이륜차(5.8%), 승합차(2.2%) 등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05~2015년까지 11년간 음주운전으로 3번 이상 적발돼 운전면허가 취소된 사람이 자그마치 10만1769명일 정도로 우리 사회의 음주운전의 폐해는 심각한 수준”이라며 “음주운전이야말로 본인과 가족은 물론 피해를 입힌 상대방과 가족에게도 엄청난 심적, 경제적 고통을 안겨주기 때문에 우리 사회에서 완전히 뿌리를 뽑아야 할 적폐 중의 적폐”라고 강조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