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등 인구변화도 기회로 받아들여라”

조영태 서울대 교수 “핵심 경제요소로 기업전략 반영을”

초저출산, 인구감소 등 인구구조의 변화도 기업 성장의 기회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충고가 나와 눈길을 끈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사진>는 최근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의 CEO포럼에서 ‘10년 후 미래예측’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지난달 30일 열린 포럼에서 그는 “우리나라 미래를 결정할 6가지 인구현상으로 ‘초저출산’, ‘비혼’, ‘만혼’, ‘가구축소’, ‘수명연장’, ‘도시집중’ 등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가 야기할 미래시장의 특성을 선제적으로 전망하고 대응전략을 수립한다면 인구구조 변화를 위기가 아닌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수 있는 위협요인인 저출산·고령화는 바뀔 수 없는 상수”라며 “정부의 해결책에만 의존하지 말고 산업구조 변동을 면밀히 살펴 핵심 경제요소로서 기업의 생존전략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인구지표는 기업의 중장기 전략이나 해외진출 전략을 수립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시장을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서, 변화를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며 “이는 모든 국가와 사회에 보편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특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인구학자로 ‘정해진 미래’, ‘정해진 미래 시장의 기회’ 등을 집필했다. 2015년에는 베트남 정부 인구정책 수립 컨설팅을 수행했다.

그는 “시장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요인 분석에 따라 경영전략 및 생산계획을 유연하게 변경해 나가야 한다”며 “소비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인구변화를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 미래 전망에 근거한 경영 판단 아래 다양한 코호트(동연령집단)에 내재한 소비관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