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쉐보레, ‘추석 맞이 세일 페스타’ 시행

- 선착순 4000대 한정 최대 11% 할인 판매
- 트랙스 레드라인 출시 기념 ‘BOSE 무선 이어폰’ 증정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한국GM 쉐보레(Chevrolet)가 9월 한 달간 선착순 4000명의 고객에 한해 최대 11%까지 할인을 제공하는 ‘추석맞이 쉐보레 세일 페스타’를 열고 파격적인 할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2일 밝혔다.

스파크는 선착순 2000대 한정 7%(최대 140만원) 할인, 말리부는 9000대 한정 11%(최대 430만원) 할인, 트랙스는 700대 한정 8%(최대 270만원)의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또 임팔라는 150대 한정 최대 11%(최대 520만원), 이쿼녹스는 200대 한정 200만원(최대 250만원), 카마로는 50대 한정 5%(250만원)를 할인한다.

이밖에 9월부터 출고되는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Red Line Edition) 구입 고객에게는 BOSE 무선 이어폰을 기념품으로 제공한다

백범수 한국GM 국내영업본부 전무는 “선착순 할인 프로모션은 주력 판매모델의 구입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할 것”이라며 “추석 명절에 앞서 파격적인 혜택을 통해 고객 성원에 보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지난 달 개별소비세 인하 방침에 맞춰 시행했던 ‘7년 이상 노후차 교체지원’ 정책을 ‘5년 이상 노후차 교체지원’으로 확대하며 스파크와 이쿼녹스에 30만원, 말리부와 트랙스에는 50만원의 추가 할인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또 2013년 이후 신규 운전면허를 취득한 고객에게는 스파크 구입 시 30만원, 말리부와 트랙스 구입 시 50만원의 추가 할인을 지원하며, 최근 태풍 및 침수 피해 차량을 보유한 고객에게는 추가 100만원을 할인한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