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유로존 올 7월 실업률 8.2%…10년만에 최저치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유럽연합(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인 유로존의 지난 7월 실업률이 8.2%로 집계돼 2008년 1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를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유로존의 이 같은 실업률 수치는 올해 6월의 8.3%보다 0.1% 포인트, 작년 7월의 9.1%보다는 0.9% 포인트 각각 하락한 것이다.

또 지난 7월 EU 28개 회원국 전체의 평균 실업률은 6.8%로, 올해 6월(6.9%)보다0.1% 포인트, 작년 7월(7.6%)보다는 0.8% 포인트 각각 떨어져 지난 2008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실업률을 나타냈다.

실업률이 가장 낮은나라는 체코(2.3%)였고 독일(3.4%), 폴란드(3.5%) 등이 그 뒤를 이었으며, 실업률이 높은나라는 그리스(19.5%, 5월 기준), 스페인(15.1%), 이탈리아(10.1%) 등이었다.

한편,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유로존의 지난 8월 물가상승률(연간 환산 기준)은 2.0%로 잠정 평가됐다. 이는 지난 7월 2.1%보다 약간 낮아진 것이지만 유럽중앙은행(ECB) 목표치인 2% 안팎에 부합하는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