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조성진 부회장 “연말에 로봇사업 사람·조직 많이 보강될 것”

독일 IFA서 기자간담회
“인공지능은 반드시 가야할 길” 강조

[헤럴드경제]LG전자 대표이사 최고경영자(CEO) 조성진 부회장은 31일(현지시간) 인공지능(AI)과 로봇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로봇 쪽은 올해 연말 사람이나 조직 부분이 많이 보강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부회장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IFA 2018’ 행사장에서 기자간담회를열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다만 조 부회장은 작년 연말 전사 차원에서 AI·사물인터넷(IoT) 융복합 사업을추진할 수 있는 융복합사업개발센터를 만들고 기존 신사업 관련 조직을 ‘A랩’으로 통합한 사례 등을 언급하며 “전자 부문은 지난해 연말 미래(사업) 쪽으로 조직(체계)을 많이 돌려놨다. 전자 쪽은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이날 오전 IFA 개막 기조연설 때에 이어 기자간담회에서도 AI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아날로그 시대가 디지털로 변했듯, 디지털이 인공지능 시대로 변할 것이란 확신이 있다”며 “인공지능은 우리가 하면 하고, 안 하면 안 하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말했다.

‘올해 초 미국 CES(소비자 가전전시회)와 비교해 IFA에서 달라진 LG전자의 AI 제품군이 무엇이냐’는 질문엔 “작년 IFA보다 올해 CES에서, 또 이번 IFA에서 (AI가 적용된) 제품 카테고리(범위)가 넓어졌다”며 “올해 거의 1천만 대 이상의 제품에 와이파이를 심었다”고 했다.
특히 로봇사업에 대해선 4가지 제품군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조 부회장은 기존에 언급해온 세 부류의 제품군(홈 로봇·공공 및 상업용 로봇·산업용 로봇)에, 이번 IFA에서 처음 공개한 ‘LG 클로이 수트봇’에 해당하는 웨어러블 로봇 제품군까지 추가한 것이다.

그는 “작년과 올해 합쳐서 일곱 군데 정도를 M&A(인수·합병)하거나 협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특성에 따라 (협업을) 더 활발하게 진행할 것 같다”고 말했다.

LG전자가 올해 IFA에서 유럽 론칭을 공식화한 프리미엄 빌트인(붙박이) 가전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에 대한 성공 의지도 확실히 드러냈다.

조 부회장은 “(사업 성공까지) 한국과 미국보다 유럽이 시간은 가장 오래 걸릴 것 같다”며 녹록지 않은 도전 과제임을 밝혔다.

그러나 조 부회장은 “우리의 프리미엄 제품을 소화할 시장이 한정돼 있기 때문에 유럽시장에서 (빌트인 가전 사업이) 꼭 성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LG전자에 ‘아픈 손가락’인 스마트폰 사업에 대해선 “밖에서 보기엔 더디다고 생각하겠지만 잘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조 부회장은 “(스마트폰 제품군에서) 프리미엄과 그 밑의 중가형, 그 밑에 미드로(mid-low) 제품, 그 밑에 염가형으로 구성비가 제대로 잡혔다”면서 제품 포트폴리오 변화가 수익구조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 기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