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아빠에게 3개월 출산 휴가 주는 협력사와만 계약”


[헤럴드경제] 美 마이크로소프트(MS)가 남녀 직원 모두에게 3개월의 유급 출산휴가를 주는 협력업체와만 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1일 워싱턴포스트와 쿼츠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직원 50명 이상인 협력업체들이 출산 또는 입양으로 아빠나 엄마가 된 직원들에게 최소 12주간 주당 최대 1천달러의 유급휴가를 줄 것을 요구했다.

MS 데브 스탈코프 법무총괄 부사장은 이를 위해 앞으로 1년간 협력업체들과 정책 실행을 논의할 것이라면서 궁극적으로 자사의 비용 부담도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MS의 계획은 본사가 있는 워싱턴주가 지난해 제정해 2020년부터 시행하는 가족 출산휴가 법에서 영향을 받았다. 워싱턴주는 미국 주 가운데 5번째로 유급 출산휴가를 의무화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 내 1천개의 협력사가 있는데 이 가운데 절반은 워싱턴주 밖에 있다. 스탈코프는 “워싱턴주의 법을 더 넓게 적용하고 2020년 시행까지 기다리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