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징둥 회장, 美서 체포 하루만에 석방…성범죄 연루 혐의

징둥 창업주 류창둥 회장 [사진=연합뉴스]

-경찰 “계속 수사”…징둥 “허위 보도·루머 유포 법적 대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중국의 2위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京東·JD닷컴)의 창업주 류창둥(劉强東·45) 회장이 미국에서 체포됐다가 하루 만에 풀려났다.

3일 미국 언론과 중국 환구망(環球網) 등에 따르면, 출장차 미국을 방문한 류 회장은 지난달31일 밤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부적절한 성적 행동을 했다는 혐의로 헤네핀카운티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환구망은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현지매체를 인용해 류 회장이 성추행 혐의를받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미니애폴리스 경찰의 존 엘더 대변인은 “부적절한 성적 혐의로 체포했다가 이튿날인 1일 오후 석방했다”면서 “계속 수사 중인 사안이며, 공소시효 이내에는 언제든 기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징둥 측은 관련 보도와 관련해 즉각 반박 성명을 내고 강경 대응에 나섰다.

징둥은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류 회장은 출장 중에 근거 없는 혐의로 체포됐다”면서 “현지 경찰의 조사 결과 어떠한 혐의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류 회장은 예정된 일정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우리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허위 보도와 루머 유포 등에 필요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회장의 체포 소식이 알려지면서 중국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는 류 회장이 핫이슈 순위에 오르는 등 관련 소식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중국의 한 전문가는 환구망 인터뷰에서 “보석금 없이 하루 만에 석방된 것을 보면 류 회장의 혐의가 성립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류 회장은 징둥닷컴의 창업자이자 현재 회장을 맡고 있다. 중국의 IT업계의 간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20대 초반 유통업에 뛰어들어 온라인 상거래 업계에 진출, 징둥닷컴을 알리바바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거대기업으로 키웠다.

류 회장은 2016년 현재 중국 부호 순위 16위를 기록하고 있다. 포브스는 그의 재산을 79억 달러(8조8282억원)로 추산하고 있다.

류 회장이 2004년 창업한 JD닷컴은 2014년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