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 특별사절단 명단 발표…지난 3월과 동일

지난 3월 정의용 수석대북특사(국가안보실장)와 서훈 국정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이 서울공항에서 특별기 탑승 전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는 2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5명으로 구성된 대북 특별사절단을 발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오는 5일 평양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3월 1차 대북특사단의 명단과 동일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정 실장이 (수석)특사이며, 서 원장을 비롯한 4명은 대표”라고 밝혔다. 1차 특사 때도 정 실장이 수석특사 자격이었다.

김 대변인은 “특사대표단은 5일 아침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하고 임무를 마친 뒤 당일 돌아올 예정”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게 될지는 현재로서는 얘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특사대표단 구성이 지난 3월과 동일한 것은 방북 목적의 효과적 달성과 대북협의의 연속성 유지 등을 주요하게 고려했기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의 특사대표단 임명은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