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스페인, 성매매 노조 한달 만에 취소…매춘 합법화 논란

○…스페인 정부가 자국에서는 처음으로 성매매 종사자 노조의 설립을 승인한 뒤 한 달 만에 이를 취소하기로 하자 매춘 합법화를 둘러싼 논란이 불붙었다. 여성 인권과 여성 지위 향상을 주요 과제로 내건 사회당 정부는 “성매매에 반대한다”면서 노조 설립을 취소한다는 방침이지만 성매매 종사자들은 “우리에게도 노동권 보장이 필요하다”며 맞서고 있다. 

3일 스페인 관보에 따르면 노동부는 성매매종사자노동조합(OTRAS) 설립을 지난달 4일자로 승인했다. 그러나 여성인 막달레나 발레리오 노동장관은 지난달 30일 이런 내용을 전혀 알지 못했다면서 노조 설립을 취소하겠다고 뒤늦게 밝혔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도 트위터에서 자신의 내각을 ‘페미니스트 내각’이라고 칭하고 “불법행위를 하는 어떤 조직도 지지할 계획이 없으며 성매매 폐지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성매매노조는 즉각 반발했다. OTRAS의 콘차 보렐 사무총장은 지난달 31일 바르셀로나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백인과 이성애자 위주의 부르주아 페미니즘의 장막 뒤에 숨어서 핍박받는 궁핍한 사람들에게 노동권을 보장하려는 노력을 잔혹 행위로 비난한다”고 규탄했다. 

한희라 기자/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