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신임 당대표에 손학규 당선

[헤럴드경제]바른미래당의 신임 당대표로 손학규 후보가 당선됐다.

바른미래당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당대표 및 최고위원, 전국청년위원장 선출대회를 열고 손학규 후보를 신임 당 대표로 선출했다.

손 후보는 지난달 28, 29일 이틀간 진행된 온라인 조사와 31일~2일에 걸쳐 진행된 자동응답전화(ARS) 조사 등을 합친 결과 합산 득표율 27.02%로 선두에 올랐다. 투표는 1인 2표제로, 반영비율은 책임당원 50%와 일반당원 25%, 국민여론조사 25%였다. 


최고위원에는 하태경 후보와 이준석 후보, 권은희 후보가 선출됐다. 바른미래당은 당 대표와 최고위원 3명을 한꺼번에 뽑는 시스템으로, 하태경 후보와 이준석 후보는 각각 22.86%, 19.84%의 득표율로 손 후보의 뒤를 이었다.

여성 몫의 최고위원에는 권은희 후보(6.85%)가 선출됐다. 4위 안에 여성 후보자가 없을 경우, 여성 가운데 최다 득표자를 반드시 최고위원에 포함하도록 돼 있다. 39세 이하 청년만 1인1표제로 투표해 뽑는 전국 청년위원장으로는 단독 출마한 김수민 후보가 찬성 4166표(63.23%)로 선출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